닫기

The Liverary
On the Live

[연재 에세이] 김연수의 도서관 산책 - 몰랐기 때문에 받는 선물

김연수_소설가
2023-02-14 00:00
김연수_소설가 김연수_소설가

경상북도의 작은 도시 김천에서 태어났다. 대학에 들어가면서 시를 좋아하게 됐다. 좋은 시를 읽고 날마다 뭔가를 썼다. 충분히 만족스러운 삶이라 읽고 쓰는 사람이 되겠다고 결심했다. 그로부터 4년 뒤인 1993년 시 〈강화에 대하여〉를 문학잡지에 발표하며 시인이 됐다. 이듬해에는 장편소설 《가면을 가리키며 걷기》로 제3회 작가세계 문학상을 받으며 소설가가 됐다. 이후로 줄곧 책 읽고 글 쓰는 삶을 살아왔다. 지금까지 《일곱 해의 마지막》 《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》 《세계의 끝 여자친구》 《소설가의 일》 등 20여 권의 책을 펴냈고, 이상문학상, 동인문학상, 황순원문학상 등 여러 문학상을 받았다. 그리고 지금 이 순간, 읽지 않은 책과 쓰지 않은 글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있다.

이글을

Related Article

관련글

파도를 바라보는 일이 내게 위안이 된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된 건 지중해의 항구도시에서 머물던 어느 해 가을의 일이었다. ‘코스타 델 솔(태양의 해안)’이란 별명을 가진 피카소의 고향답게 늘 햇살이 작열하는 곳이었다. 컬러가 선명한 곳은 더없이 뜨거웠지만 그늘에 들어가면 그만큼 서늘했다.스페인어는 ‘그라시아스(감사합니다)’밖에 모르면서 그 도시에서 석 달

60 60
연재 에세이 책/도서관/서점/출판 강릉시립중앙도서관
계속 읽기

내가 좋아하는 것들은 거의 공짜에 가깝다.지인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무해한 대화 나누기, 흥미로운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 와 자기 전에 조금씩 읽기, 낯선 이의 플레이리스트를 처음부터 끝까지 듣기,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하며 눈에 띄는 나무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그날의 기분과 함께 간직하기, 오늘의 날씨를 살펴보기 위해 매일 아침 하늘을 올려다보기, 존경하

135 135
연재 에세이 책/도서관/서점/출판 김연수소설가
계속 읽기

내가 세상에 태어날 때 나는 울었지만 세상은 기뻐했다. 내가 죽을 때 세상은 울겠지만 나는 기뻐할 수 있도록. 그런 삶을 살 수 있도록.미국 인디언인 나바호족에 전해 내려온다는 이 말은 요즘 내가 가장 기대고 사는 말이다. 너무나 무더웠고, 또 너무나 많은 비가 내린 여름을 보내고 나니 기쁘게 살고 싶다, 가 아니라 기쁘게 죽을 수 있도록 살고 싶다, 는

60 60
연재 에세이 책/도서관/서점/출판 김연수소설가
계속 읽기
홈
최근글
검색
마이